절판도서 구매

절판도서 한 권을 인터넷 헌책방을 통해 주문하고는 하루에도 몇 번씩 어디쯤 오고 있나 확인하고 있다.

못 구하는 책은 아니었는데, 정가 보다 싸게 파는 곳이 없었다. 출판된 지 20년도 더 된 책인데 정가보다 훨씬 더 비싸게 팔았다.

헌책방 살핀 지만 1년도 더 된 책이다. 마침내 정가 가까이에 파는 곳을 발견해서 주문했다. 책 상태도 '최상'이라고 했다.

판매처에서 물건을 택배사에 넘긴 것을 확인했으니, 이제 도착하는 물건의 상태만 좋으면 된다.

그런데 이제는 책 내용보다 소장에 더 욕심을 부리게 된 것 같다. 읽어야 하는데.



2021/01/22 08:52 2021/01/22 08: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오니스 2021/01/23 11:33

    어는 소설가가 책은 일단 사고
    읽고 싶을 때 읽는거라 하더군요 ..
    책욕심은 좋은 욕심 아닐까요? ^^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