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한 마음

집이 비좁아 책을 조금 내보내야 했다. 몇 권은 이런저런 이유로 헌책방에서도 받아 주질 않았다.

어쩔 수 없이 재활용 쓰레기로 버리기로 했다.

뒤늦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 분리수거통에 던져 넣지를 못했다.

통 앞에다 책 제목이 잘 보이도록 쌓아두었다.



2020/12/30 09:31 2020/12/30 09: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20/12/31 09:54

    그렇군요..
    역시 그동안 소중한 마음의 양식을 제공해준 책들을
    쓰레기 통에 버리기는 정말 아깝기도
    하구요..
    다른 사람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잘보고 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