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이유 #2

그냥 잠들기에 하루가 너무 아까워, 읽다 만 소설책을 펼쳤다.

한 쪽도 안 읽었는데, 등장인물 한 명이 갑자기 돌변하여 상황을 급박하게 만들었다.

급하게 책을 다시 덮었다, 잠 못 잘 것 같아서.



2020/06/26 09:32 2020/06/26 09:3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20/06/28 04:28

    잠을 줄여...아이들 키웠던 기억이 납니다.
    제 시간 갖기위해..새벽에 일어났던..
    허긴..습관이 되어 지금도 새벽형이지만...ㅎㅎ

    책이 수면제라고 말씀하실줄 알았는데..주인공 때문이었군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