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으로

신문에서 저명한 교수님의 부고를 접했다.

집에도 그 분의 책이 몇 권이나 있다. 아쉽게도 읽지 않은 책이 더 많지만 말이다.

오늘은 그 중 한 권을 챙겼다. 왠지 그래야만 할 것 같았다.

그런데 나는 나중에 무엇으로 기억될 수 있을까?



2020/06/12 09:09 2020/06/12 09:09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잉여토기 2020/06/14 04:39

    저명하신 분은 이렇게 사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주고 사랑받는데
    그렇지 않은 사람은 훗날 기억과 사랑을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요.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