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이렇게

끈이 잘릴 수도 있다는 얘기에 마스크 착용을 포기했다.

그 말을 듣고도 계속 끼고 있겠다고 우기면, 나를 의심할 것만 같았다.

이발 시간이 이렇게 길게 느껴지기는 처음이었다.

석 달 만에 미용실을 찾은 것이다. 이게 이렇게 두려운 일이 될 줄이야.



2020/04/08 08:41 2020/04/08 08: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20/04/08 17:54

    아하!
    이발소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군요..ㅎㅎㅎ
    그렇게까지는 안해도 될것
    같기도 한데...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