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지는 않았다

오랜만에 책 좀 읽으려 찻집에 앉았는데, 옆 테이블에서 대학생으로 보이는 한 학생이 영어 과외 아르바이트 중이었다.

책 내용보다 수업 내용이 자꾸 들렸다. 다른 자리도 없었다.

배우는 학생이 숙제를 안 해 왔는지, 목소리가 자꾸 커졌다.

책에 집중할 수는 없었지만, 열심히 사는 젊은이의 모습을 보는 것이 싫지는 않았다. 물론 공짜 수업 들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진짜로.



2020/02/14 08:27 2020/02/14 08:27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오니스 2020/02/16 09:06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공간인데
    큰 소리로 이야기하는 것은 좋은 모습은 아닌 듯합니다. ^^;;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