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히는 것들

아침 책상 위에서 바늘 손목시계와 두툼한 영어 사전을 발견했다.

그 둘은 쉬고 있다. 한참 되었다.

아, 쉬고 있는 녀석이 또 발견되었다. 그 옆에 계산기가 누워 있었다.

새삼스레 스마트폰 한 놈이 여럿 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무엇이 아웃될까? 다음 차례가 나면 어떡하지?



2020/02/12 09:24 2020/02/12 09: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20/02/12 17:06

    이렇게 점점 잊혀져 가는것이
    앞으로도 많아질것 같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