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션] 부침(浮沈)

높은 데 앉은 자가 점쟁이를 불러 얘기했다.
"네가 세상 모든 일에는 부침(浮沈)이 있다고 얘기하고 다닌다면서?"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러면 이 정권은 얼마나 갈 것 같아? 네 말대로라면 무너져야 하잖아. 이 정권만 영원하다고 하면, 거짓말로 혹세무민(惑世誣民)했음을 자인하는 것이 될 테니 솔직히 얘기해라."

생명의 위협을 느낀 점쟁이가 대답했다.
"지금 제가 알 수 있는 것은 제 목숨보다는 이 정권이 오래 갈 것 같다는 사실뿐입니다. 제가 죽은 이후는 장담을 못하겠습니다."



2019/11/26 09:24 2019/11/26 09: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19/11/27 17:13

    그러네요...
    아무리 점쟁이라 할지라도 정확히
    맞출수는 없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