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

"마이 무따 아이가. 고마해라."
나도 모르게 입에서 이 대사가 흘러나왔다. 그러고는 분노의 일격을 가했다.

전기 모기 채에서 "타닥, 탁" 소리와 함께 누린내가 퍼졌다. 몸은 이미 여러 군데 가렵지만 그나마 위안이 되었다.

가을 모기가 왜 더 극성인 것일까? 잠을 제대로 잘 수가 없다.

아침 화장실에서 느릿느릿 날아가는 모기 한 마리를 발견했다.

문득 의문이 들었다. 과연 그놈이 그놈이었을까? 배 채운 놈은 다른 데 쉬러 가지 않았을까?



2019/10/02 08:03 2019/10/02 08: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19/10/02 18:15

    그러네요..
    정말 그 대사가 생각나게
    만드는 놈들 같기도 하구요,..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