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해하기 싫었다

테이크아웃 커피 한 잔을 사서 도서관에 들어갈 생각이었다. 마침 근처 빵집이 이른 시간에 열려 있었고, 멀리서도 "테이크아웃 아메리카노 1900원" 표지가 보였다.

근처에 다다랐을 때, 그 가게에서 한 아줌마가 전화 통화를 하면서 밖으로 나왔다. 유리창을 통해서 보니 가게 안에 아무도 없었다. 가게 주인인 듯했다.

그 아줌마의 통화 소리가 들렸다.
"엄마, ......"

가게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지나쳤다. 내가 가게로 들어서는 순간 그 통화가 끊어질 것 같아서.



2019/09/24 08:09 2019/09/24 08: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 2019/09/26 11:52

    아이쿠!
    너무 배려심이 많은것 같네요..
    좀 있다 들어가면 되는데...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