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역본

쥘 베른의 소설을 읽었다. 어린이를 위한 요약본이 아닌 3권짜리 완역본이었다.

3권은 어젯밤 한꺼번에 다 읽었다. 350쪽이나 되는 분량이었는데 말이다. 책 좀 빨리 읽는 것이 늘 소원이었던 내가 어떻게?

물론 재미있어서이겠지만, 재미있다고 다 빨리 읽히는 것 또한 아니다. 줄거리와는 크게 관련 없는 세밀한 배경 묘사를 설렁설렁 넘어갔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렇게 읽고도 완역본을 읽었다 말할 수 있을까?



2018/03/21 10:16 2018/03/21 10: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데보라 2018/03/21 11:58

    ㅋㅋㅋㅋ 어린이용으로 대신하셨군요 ㅋㅋㅋ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