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돼지가 보낸 편지 #2

지난 번에 아무 돼지 3574가 보낸 편지를 소개한 바 있다. 아직도 답장을 못하고 있는데, 발신인에 ‘3588’ 이라고 적힌 새로운 편지가 도착했다. 그 내용도 여기에 밝힌다.


나는 당신이 알고 있는 아무 돼지 3574가 아닙니다. 굳이 나도 이름을 밝혀야 한다면 3588 정도가 될 것 같군요. 나는 3574의 친구입니다. 나의 친구 3574는 오늘 새벽 가야 할 곳으로 갔습니다. 주인은 쉬쉬하지만 떠나는 친구도 보내는 나도 그가 어디로 가는지 다 알고 있었습니다. 친구들과 작별 인사하느라 잠시 머뭇거리기라도 하면, 사람들은 우리가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신기해하기도 한다지요?

잠시 딴 얘기를 했군요. 원래 말이 많은 편이 아닌데, 친구 생각이 나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당신에게 편지를 보낸 것은 친구의 마지막 부탁 때문입니다. 며칠 전부터 친구가 초조하게 뭔가를 기다리는 것 같아 물어보니, 당신에게 보낸 편지 얘기를 해주었습니다. 친구가 오늘 새벽에 떠나면서 어차피 조만간 다른 세상에서 또 만날 테니 대신 답을 듣고 오라고 부탁하였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곧바로 편지를 보냅니다.

사실, 나는 친구가 당신에게 보낸 편지에 관한 얘기를 처음 하였을 때, 친구에게 괜한 짓을 했다고 얘기하였습니다. 사람이란 종족은 우리랑 달라서 자기가 언제 죽을지 전혀 모르고 지낸다. 아니, ‘모르는 것이 약이다’ 라며 애써 모른 척 한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이 하루하루 죽어가는 것이 아니라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라고 착각하며 지내고 있다. 이로 인해 그들은 미루기와 우유부단함에 유달리 능숙한 종족이 되었고, ‘무엇을 위해서 하루하루 죽어가는가?’ 라는 너의 질문은 아마도 대부분의 경우 죽기 직전이나 되어야 생각해 볼 것이라고 얘기해주었습니다. 그러니 답장 같은 것은 아예 기대도 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왜 편지 했냐고요? 친구의 마지막 부탁인데, 다시 만났을 때 뭔가 노력하기는 했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하니까요? 사실 나도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친구랑 비슷한 시기에 태어났지만, 어릴 때 앓은 장염 때문에 며칠 더 살고 있을 뿐입니다. 행여 친구의 질문에 대한 답이 생각나면 너무 늦지 않게 답장 부탁 드립니다. 이 말을 쓰지 않으면 친구의 부탁에 대한 노력으로 인정 받을 수 없을 것 같아 마지막에라도 적습니다.

그럼 이만 …

아무 돼지 3588

(아무 돼지가 보낸 편지 #1)
2009/09/22 10:59 2009/09/22 10: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뽀글 2009/09/22 15:14

    너무 어려운 글인거 같아요.. 제가 지금 머리가 복잡해서 잘 이해를 못하는건지..ㅠ
    이해 못해 죄송해요,,;;

    • 박승민 2009/09/22 15:23

      죄송하다니요. 천만에요. 제가 글을 너무 제대로 못 쓴 것이겠지요.
      그리고 제가 죄송하지요.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big-bite 2009/09/22 17:37

    90kg 데드라인을 두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돼지이야기군요. 어떨 때는 우리도 다른 세상으로 갈 날을 알면 좋을텐데 하고 생각한 적도 있는데, 그럴 때는 하루하루가 죽어가는 것이 되어 ... 흠... 슬플 것 같네요.

    • 박승민 2009/09/23 00:06

      정말 하루하루 살아가는지 죽어가는지 궁금할 때가 많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네포무크 2009/09/22 23:49

    90kg 이하로 유지하겠다더니...
    결국 실패했군요.
    어찌보면 사람도 죽기위해 사는걸수도 있을거 같아요.
    좋은글 잘 봤습니다. ^^

    • 박승민 2009/09/23 00:12

      사실 하루하루 죽어가는지 살아가는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어느 것이든 의미있는 것이어야 할 텐데 ...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write a comment

 

  • Total :
  • Today :
  • Yesterday :